달력

11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CD> - Wladyslaw Szpilman (블라디슬라프 스필만)

영화 '피아니스트' 오리지널 레코딩

피아노 : 블라디슬라프 스필만

 

 

블라디슬라프 스필만. 이 폴란드의 다소 낯선 피아니스트를 세간에 주목을 받게 만든 것은 바로 로만 폴란

스키의 영화 '피아니스트' 였다. 영화 내내 흐르는 애절한 쇼팽의 곡들은 이 영화를 보았던 많은 이들에게

BGM이 아닌 하나의 공감하는 커다란 양적 에너지의 양분으로  자리잡기에 충분 하였다. 그렇기에 이 스필

만의 실제 녹음은 더더욱 각별한 것이다.

 

영화의 실제 주인공이기도 한 스필만의 진솔한 회한을 담은 이 녹음들은 영화라는 메체의 시너지에 힘을

입어 건반 터치 하나 하나에서 그 효과들을 볼 수 있다. 특히 그가 사랑했으며 그의 목숨을 구해준 쇼팽의

녹턴 C#은 삶과 죽음의 실타래 안에서 비춰오는 작은 해바라기 같은 삶의 의지를 지녔기에 어떤 연주보다

도 진솔하고 담백한 연주라는 생각이 든다.

 

그늘의 끝 아우슈비츠에서, 냉혹한 바르샤바에서도 이 쇼팽만은 유유하게 흘렀던 것이다. 아니 2차 대전

내내 흘렀을지도 모른다. 이는 그에게 있어 음악은 도구가 아닌 삶의 반영이자 이상이었기에...

 

음질 면에서 다소 열악한 면도 있지만 이는 중요치 않다. 음질에서만 얻을 수 없는 무언가가 담겨 있기 때문

이다. 그의 삶 자체가 음악으로 회고되기 때문일 것이다.

 

앨범에 수록된 쇼팽의 곡들 외에 바흐의 '샤콘느'가 귓가에 자주 감도는 것은 이런 뜻과 잘 부합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특별히 아름답거나 멋진 연주가 아닌 있는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음미해보는 것이다. 잡음이 가득

하며 다소 투박한 울림 뒤로 흐르는 스필만의 삶의 회고를 엿보며 감동하는 것은 과연 필자만의 생각은 아닐

것이다.


- 음반 컬렉터 박 후 성 -

http://blog.naver.com/enbers

Posted by 종합전자

티스토리 툴바

사업자 등록번호201-02-73828 상호명:종합전자 대표자명:김태완 주소:동대문구 신설동 114-19번지 2층 종합전자 TEL:02-2238-6626 H.P:010-9050-3142